2021년 '롱기스트 덕춘상'... KPGA·롱기스트, 공식 스폰서 협약 체결



2021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덕춘상은 ‘롱기스트 덕춘상’으로 불리게 된다.


한국프로골프협회와 골프 전문 플랫폼인 롱기스트가 26일, 경기 성남의 KPGA 빌딩에서 공식 스폰서 협약을 체결했다. 롱기스트는 이번 협약으로 2021시즌 KPGA 코리안투어 덕춘상에 대한 명칭 사용권을 부여받았다.


덕춘상(최저타수상)은 한국프로골프협회가 한 시즌 총 라운드의 40%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가장 적은 평균 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퍼 故 연덕춘을 기리기 위해 제정되었다. 지난해에는 이


재경(23)이 덕춘상을 수상했다.


롱기스트 김창기, 조정호 공동대표 이사는 “한국 남자프로골프와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 골프를 접해보지 않은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어떤 제품이든 좋은 제품으로 골프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한국 남자프로골프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하는 롱기스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KGT 김병준 대표이사는 “KPGA에 대한 롱기스트 임직원 여러분들의 관심에 고마움을 전한다”며 “KPGA 소속 선수들은 최고의 경기력으로 롱기스트의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서 기자 kim.hyunseo@joongang.co.kr